링컨 코세어 시승기, 고급감은 리틀 에비에이터?

지난 19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 링컨 코세어는 링컨의 준중형 SUV인 MKC의 후속 모델이다. 코세어는 여행을 뜻하는 라틴어 커서스(Cursus)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최근 링컨 브랜드의 네이밍 전략을 반영했다. 코세어의 출시로 링컨은 대형 SUV 에비에이터, 중형 SUV 노틸러스와 함께 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링컨 코세어 시승은 포드코리아 공식 딜러사인 더파크모터스 원주지점을 통해 진행했다. 강원 영서 지방에 위치해 수도권 접근성도 우수한 원주지점은 넓은 고객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어 여유로운 이용이 가능했다.

전면은 링컨 브랜드 고유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과 중앙의 스타 엠블럼을 적용해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헤드램프, 라디에이터 그릴은 모두 부드러운 곡선으로 처리해 우아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또한 헤드램프 하단의 주간주행등은 시동을 껐을 때 시퀀셜 타입으로 은은하게 발광 되는데, 마치 차가 살아 숨 쉬는 듯한 느낌과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측면은 길게 뻗은 직선이 강조됐다. 후면으로 갈수록 떨어지는 루프라인과 윈도우 벨트 하단에 길게 뻗은 캐릭터 라인이 안정적이고, 차분한 느낌을 준다. 사이드 미러 하단에는 코세어 레터링이 적용되었는데, 후면부에 모델 레터링을 넣지 않고, 측면에 적용한 것이 인상적이다. 휠은 단정한 10스포크 타입의 19인치 휠이 적용되어, 차량의 전체적인 모습과 통일성을 이뤘다.

 

후면은 이전 모델인 MKC와 유사하지만, 곳곳에 변화를 이뤘다. 기존 테일램프 하단을 가로지르던 테일램프는 크롬바가 추가되고, 테일램프 상단으로 올라갔다. 동시에 번호판 위치도 기존보다 상단으로 올라갔고, 범퍼에 위치한 반사등 디자인이 변경됐다. 듀얼 머플러는 기존과 동일하게 적용되어 최근 히든 타입 머플러를 적용하는 경쟁 모델과 달리 스포티한 느낌을 유지했다.

 

실내는 MKC와 비교했을 때 장족의 발전을 이뤘고, 상위 모델인 에비에이터와 견주어도 손색없을 만큼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중앙의 8인치 디스플레이는 독립적으로 설치되었지만, 일체감이 우수하고, 하단의 송풍구는 중앙부터 조수석 끝까지 이어지는 디자인을 채택해 좌우로 넓어지는 효과를 준다. 다만 중앙의 2개와 조수석 끝 1개만 진짜 송풍구이고, 나머지는 디자인을 위한 장식이다.

 

 스티어링 휠은 대부분의 버튼을 조그 스위치 방식을 적용했다. 음성인식 버튼은 스티어링 휠 좌측 상단에 적용됐는데, 처음에 어색하다고 느꼈던 것과 달리, 사용할수록 편리했다. 또한 링컨의 반자율 주행 기술인 코-파일럿 360 플러스 기능을 사용하기 위한 버튼은 크루즈 컨트롤을 활성화하면 버튼도 같이 활성화된다.

 

변속기는 중앙 송풍구 하단에 버튼 타입으로 적용됐다. 좌측부터 P, R, N, D 순서로 되어 있어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었다. 또한 버튼을 눌렀을 때 반응 속도도 제법 빨라서 주차할 때에도 제법 편리했다.

 

 2열의 무릎 공간은 중형 SUV에 버금가는 거주성을 자랑한다. 시트 등받이 역시 각도 조절이 가능한 덕분에 편하게 착석이 가능하다. 시트 중앙 암레스트는 두께가 얇은 편이지만, 높이는 적당하고, 컵홀더는 필요시 꺼내서 사용이 가능한 방식이다. 이와 함께 2열 열선시트, 송풍구를 적용해 겨울과 여름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적재공간은 일반적인 준중형 SUV와 유사한 수준이다. 우측에 추가 작은 물건을 세워서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있고, 2열 시트는 6:4로 폴딩이 가능하다. 폴딩은 적재함 우측의 버튼으로 가능한데, 접는 기능만 지원한다. 2열을 모두 접은 상태에서는 트렁크부터 2열까지 높이 차이 없이 넓은 공간을 제공해 차박도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코세어는 최고출력 238마력, 최대토크 38.7kg.m를 발휘하는 2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이 탑재된다. 변속기는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고,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되어 안정적인 주행감각을 자랑한다. 가속 시 체감되는 가속감은 폭발적이지 않지만, 여유롭게 꾸준히 속도가 올라가는 타입이다.

 

 중앙의 드라이브 모드 다이얼을 이용해 주행 모드를 떨림(스포츠)으로 주행할 경우 RPM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면서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주지만, 차량의 성격을 고려했을 때, 일반 모드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았다.

 

포드, 링컨의 반자율 주행 기술인 코-파일럿 360 플러스 기능은 여유로운 자동차 전용도로를 주행할 때 운전을 한결 여유롭게 도와줬다. 코너를 선회할 때 차로 중앙을 유지하는 동안 불안감을 느낄 수 없을 만큼 자연스러웠다. 덕분에 스티어링 휠을 조작할 일이 거의 없었는데, 장시간 조작하지 않을 경우 경고음을 통해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줬다.

 

승차감은 일반적인 공도 주행 시 부드러운 느낌이 강했다. 과속 방지턱을 넘어갈 때에도 시속 30~40km 구간에서는 불편함을 느끼기 힘들 만큼 자연스러웠다. 반면 고속 주행 시에는 출렁거리는 느낌이 상대적으로 적었고,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했다. 정숙성 역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이 적용된 덕분인지 고속 주행 시 만족스러운 정숙성을 자랑했다. 덕분에 고속 주행 시에도 코세어에 적용된 레벨 오디오 시스템을 이용해 여유로운 음악 감상이 가능했다.

 

고속 주행 6, 시내 주행 4의 비율로 약 120km를 주행한 코세어의 연비는 8~9km/L대였다. 공인 연비인 9.2km/L에 비슷한 수준으로 시승을 위해 급가속, 급제동이 잦았던 것을 고려하면, 일상 주행 시에는 공인연비 이상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코세어는 두 체급 위인 에비에이터가 떠오를 만큼 고급스러운 실내가 인상적이었다. 심지어 한 체급 위인 노틸러스와 비교하면 고급감이 더 우수하다. 이처럼 상품성이 우수한 코세어가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 오토버프 (autobuff)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