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골탈태란 이런 것” 링컨 노틸러스 페이스리프트 공개

링컨의 중형 SUV 노틸러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2021 노틸러스가 공개됐다. 2021노틸러스의 외관 디자인 변화는 소폭 이뤄졌지만, 환골탈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실내 변화가 특징이다. 링컨 브랜드의 최신 인테리어 디자인이 반영됐고, 고급감이 더해졌다. 특히 상위 모델인 에비에이터보다 더 큰 사이즈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상품성이 높아졌다.

 

전면의 헤드램프, 라디에이터 그릴 등의 대부분의 디자인은 기존과 동일하다. 달라진 부분은 범퍼의 디자인만 소폭 변경되어 큰 변화를 알아차리기 어렵다. 외관 디자인은 링컨 최신 디자인이 반영되어 있던 만큼 변화의 폭이 적은 것으로 예상된다. 휠 디자인 역시 기존과 동일한데, 링컨 특유의 터빈 모양의 휠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준다.

 

후면 역시 기존과 2019 노틸러스와 동일하다. 길게 이어진 테일램프 위로는 링컨 레터링을 삽입했다. 모델명 레터링은 측면 펜더에 위치해 전반적으로 깔끔한 느낌이다. 또한 범퍼 하단에 듀얼 머플러를 적용해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신규 외장 색상으로는 에셔 그레이, 그린 잼과 함께 링컨의 시그니처 색상인 플라이트 블루 컬러가 적용됐다.

 

(좌 : 2019 노틸러스, 우 : 2021 노틸러스)

 2021 노틸러스의 가장 큰 변화는 실내 디자인이다. 링컨 최신 모델에 적용 중인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됐고, 13.2인치의 대형 플로팅 타입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상위 모델인 링컨 에비에이터의 10.1인치 디스플레이보다도 큰 사이즈로 하이테크한 느낌을 더했다. 13.2인치 디스플레이는 최신 SYNC4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됐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와 같은 폰 프로젝션 기능을 지원한다.

 

변속기 역시 버튼 타입인 것은 동일하지만, 토글 스위치 방식으로 변경되어 한결 직관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시동 버튼 역시 변속기 버튼 좌측에 적용해 조화로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새로운 기능인 폰 애즈 어 키(Phone as A Key)가 추가되어 스마트키 없이 스마트폰의 링컨 웨이 앱을 통해 차량 잠금 및 해제, 시동까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한 2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2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250마력을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룬다. 국내 시장에도 판매중인 2.7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335마력과 최대토크 54.7kg.m의 강력한 출력을 발휘한다.

 

한편, 2021 링컨 노틸러스는 2021년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출시 예정이며,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