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가격은 얼마?” 티저 공개된 현대 아이오닉 5

13() 현대자동차는 전기자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의 외관 티저 이미지를 최초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된 첫 번째 순수 전기차로 아이오닉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어갈 핵심 모델이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
디자인 특징은?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5에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지난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EV 콘셉트카 45의 디자인이 그대로 반영된 듯한 모습으로 레트로한 감성에 미래적인 이미지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다. 헤드램프, 후미등, 휠 등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국산차 최초 적용,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

현대 아이오닉 5에는 국산차 최초로 사이드 미러를 대신하는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CMS)이 적용된다. 기존의 현대차에 사이드 미러와 후측방 카메라를 동시에 적용했던 것과 달리 카메라만 적용되는 시스템이다. 상위 트림에 옵션으로 제공될 것으로 예상되는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은 일반 사이드 미러보다 크기가 작아 공기역학 성능이 우수하며, 광각 카메라를 이용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 또한 적외선 기능을 통해 저조도 환경에서도 일반 사이드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 없는 시인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계약을 통한 사양 유출,
크기와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아이오닉 5는 지난해 12 18일 오스트리아 법인에서 진행한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 사전계약 중 일부 사양이 공개됐다. 차체 크기는 4,640x1,890x1,600mm(전장x전폭x전고) 코나보다는 조금 더 큰 크기지만, 휠베이스는 3,000mm로 대형 SUV인 현대 팰리세이드의 휠베이스(2,900mm)보다도 길다.

아이오닉 5 스탠다드 트림에는 58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 시 WLTP 기준 450km 주행이 가능하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313마력의 듀얼 모터 시스템이 적용된 AWD이며, 800V 고전압 시스템을 적용해 배터리 용량 2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15분이면 충분하다. 72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롱 레인지 모델은 주행거리가 550km에 달할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기준이 엄격한 국내 기준이 적용될 경우 줄어들 전망이다.

예상 가격대는 얼마?

현재까지 공식적인 아이오닉 5의 가격은 공개된 적이 없으나, 코나 일렉트릭 보다 조금 더 비싼 5,000만 원대가 가장 유력하다. 이는 정부의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자료를 참고하면 조금 더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전기차 가격 구간별 보조금 지원 기준 자료를 살펴보면 하단에 아이오닉 5의 일부 모델은 6천~9천만 원 구간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를 통해 아이오닉 5 스탠다드 트림은 5천만 원대이고, 상위 트림은 6천만 원 이상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 모델 3 역시 스탠다드 트림은 100% 지급, 롱 레인지 모델과 퍼포먼스는 50%만 지급되는 것을 고려하면 아이오닉 5도 모델 3와 비슷한 가격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월 중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의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