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전기차 보조금 확정” 차종별 보조금은 얼마?

21() 기획재정부의 보도자료를 통해 각 차종별 전기차 국고 보조금이 확정됐다. 고효율 보급형 전기차 보급 확대에 초점이 맞춰진 21년 전기차 보조금 정책은 연비 비중을 높이고, 상온과 저온 주행거리 차이가 적은 차종에 보조금을 더 지원하는 방향으로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6천만 원~9천만 원 가격대의 차량은 보조금의 50%, 9천만 원이 초과하는 차종은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는다. 때문에 올해부터는 테슬라 모델 S, 재규어 i-페이스, 벤츠 EQC 400, 아우디 e-트론은 보조금 혜택이 제외된다.

푸조 e-208 (649만 원)

푸조의 소형 전기차 e-208 4,100~4,590만 원의 가격대로 보조금 100%를 지급받는다. 50kwh용량 배터리를 탑재, 최고출력 139마력, 최대토크 26.5kg.m를 발휘한다. 환경부 기준 가중연비 4.27km/kW에 가중거리 236.75km이며, 올해 국고 보조금 649만 원이 지원된다.

푸조 e-2008 (605만 원)

푸조의 소형 전기 SUV e-2008은 최대 4,890만 원의 가격대로 보조금 100% 지급 가능하다. e-208과 같은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동일한 출력을 발휘하지만, 더 커진 차체로 인해 효율은 줄어들었다. 환경부 기준 가중연비 4.07km/kW, 가중거리 224.5km이며, 국고 보조금은 605만 원을 지원받는다.

DS 3 크로스백 E-텐스 (605만 원)

DS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는 푸조 e-2008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는데, 환경부 기준 가중 주행연비와 가중거리가 각각 4.07km/kW, 224.5km로 푸조 e-2008과 동일하다. 올해 지원받을 수 있는 국고 보조금 역시 605만 원으로 동일하다.

BMW i3 (341만 원)

BMW의 순수 전기차 i3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kg.m의 전기모터와 37.9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환경부 기준 가중연비 4.92km/kW, 가중거리 226km. 보조금 상한제 대상 차종이 아니라면 682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나, 차량 가격이 6,000~6,560만 원으로 보조금의 50% 341만 원을 지원받는다.

쉐보레 볼트 EV (760만 원)

오랜 기간 국내 시장에서 사랑받고 있는 쉐보레 볼트 EV는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km/h를 발휘하는 전기모터와 66kWh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환경부 기준 가중연비는 5.08km/kW로 경쟁모델 대비 우수하고, 가중거리는 353.98km. 차량 가격은 4,593~4,814만 원으로 보조금 100% 지급이 가능하며 지원 금액은 760만 원이다.

르노 조에 (702만 원)

지난해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 르노 조에는 54.5kWh 용량 배터리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5kg.m의 전기모터를 탑재했다. 환경부 기준 가중연비는 4.61km/kW, 가중거리는 290.75km. 조에의 가격은 보급형 전기차에 걸맞은 3,995~4,395만 원으로 보조금 100% 지급이 가능하며, 지원 금액은 702만 원이다.

테슬라 모델 3 (329만~684만 원)

지난해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던 테슬라는 배터리 용량 트림별 보조금이 상이하다. 일단 가장 저렴한 스탠다드 모델은 보조금 100% 684만 원이 지급된다. 하지만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인 롱 레인지 모델은 부가세를 포함할 경우 6,000만 원이 초과해 보조금의 50%만 지급받는다. 50%에 해당하는 금액은 341만 원이며, 가장 비싸고, 높은 출력을 발휘하는 퍼포먼스 모델은 329만 원을 지원받는다.

기아 니로 EV (780만~800만 원)

기아의 소형 전기 SUV인 니로는 사양에 따라 보조금이 상이하다. 히트펌프 옵션이 제외된 PTC 모델은 가중연비와 가중거리가 소폭 부족해 78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하지만 히트펌프 옵션이 적용된 모델의 경우에는 가중연비 5.17km/kW, 가중거리 375.88km/L로 올해 보조금 최대치인 8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대 코나 일렉트릭 (690만~800만 원)

지난해 화재 이슈가 있었던 코나 배터리 용량에 따라 보조금이 상이하다. 39.2kWh 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경제형 모델의 경우에는 가중거리가 짧아 보조금 690만 원을 지원받는다. 하지만 64kWh 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기본형 모델의 경우 히트펌프 적용 유무와 상관없이 올해 국고보조금 최대치인 8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지자체 보조금 역시 확정됐다. 지자체별 보조금 지원 대수는 적게는 1,000대에서 많게는 11,400대가 지원되며, 최저 3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