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넘었다" 기아 K8, 하이브리드 없이 사전계약 18,015대 기록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K8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가 18,015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기아는 23()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K8의 첫날 계약대수가 18,015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아 K8

이는 지난 2019 11월 출시한 3세대 K5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기아 세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7,003대를 무려 11,012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경쟁 모델인 현대 그랜저가 세웠던 17,294대보다도 721대 앞섰는데, K8 하이브리드 모델이 제외된 것을 고려하면 더욱 의미 있는 수치다.

 

기아 K8

특히 지난해 K7 국내 판매 실적(41,048)의 약 44%를 사전계약 하루 만에 달성하며 국내 세단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예고했다. K8은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을 갖추고 강력한 동력 성능 기반의 안정적인 주행성능은 물론 더욱 정숙하고 편안한 승차감으로 준대형 세단을 새롭게 정의했다.

 

기아 K8

또한 기아의 가장 진보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모든 고객을 위한 편안한 탑승 공간,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 뛰어난 상품성을 갖췄다.

 

기아 관계자는 “K8 계약 첫날부터 많은 고객분들의 관심과 성원으로 사전 계약 신기록을 달성했다 “K8은 새로운 기아의 첫 번째 모델로서 성공적인 첫걸음을 내딛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 세단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기아 K8

한편, 기아 K8의 가격은 2.5리터 가솔린 3,279~3,868만 원, 3.5리터 가솔린 3,618~4,526만 원, 3.5리터 LPI 3,220~3,659만 원이며,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