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별 풀옵션은 얼마?” 현대 스타리아 가격 총정리

25()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MPV, 스타리아와 스타리아 라운지의 가격 공개와 함께 사전 계약이 시작됐다. 스타리아는 일반형 모델인 스타리아와 고급형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로 운영된다. 일반형 모델은 9인승/11인승 투어러와 3인승/5인승 카고 모델로 분류되며,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과 9인승으로 운영된다.

 

스타리아 투어러 11인승
2,932만~4,060만 원

기존 스타렉스 승합 모델을 대체하는 투어러 모델은 기본 스마트 트림 2,932만 원부터 시작된다. 2.2리터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으로 적용되며, 6단 수동변속기를 마이너스 옵션으로 운영한다. 6단 수동변속기를 선택할 경우 ISG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 전동식 파킹브레이크, 통합 주행모드가 제외되며 210만 원이 할인된다.  기본적으로 차로 유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1열 열선시트 등의 편의사양이 기본으로 적용되며, 전좌석 3점식 안전벨트가 적용되어 승객 안전성을 높였다.

 

상위 모던 트림은 3,084만 원부터 시작되며, 17인치 알로이 휠, 열선 스티어링 휠, 인조가죽 시트, 버튼 시동 스마트키(원격시동 포함) 등이 추가된다. 또한 모던 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는 3.5리터 LPI 엔진은 가격이 30만 원 저렴하지만, 사륜구동 시스템을 선택할 수 없다. 2.2리터 디젤 11인승 모델 기준 풀옵션 모델 가격은 4,060만 원이다.

스타리아 투어러 9인승
3,084만~4,065만 원

스타리아 투어러 9인승 모델은 11인승 모델과 시작 가격이 동일하지만, 2~3열 슬라이딩 시트, 2~3열 풀 플랫시트, 3열 폴딩 시트가 적용되며, 4열 폴딩, 3열 독립시트, 롱 슬라이딩 시트, 4 USB 충전기가 제외된다. 선택 가능한 옵션은 3.5 LPI 엔진, 사륜구동, 듀얼 선루프, 빌트인 캠,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 익스테리어 디자인, 컴포트, 테크 1,2로 동일하지만, 익스테리어 디자인 옵션이 5만 원 더 비싸다. 9인승 모델로 110km/h 속도 제한이 없는 것이 장점이며, 모든 옵션을 적용한 풀 옵션 모델 가격은 4,065만 원이다.

스타리아 카고 3인승
2,726만~3,403만 원

기존 스타렉스 밴 모델을 대체하는 카고 모델은 3인승과 5인승으로 운영되며, 화물 운송을 위해 후륜 리프 스프링이 적용된다. 기본적인 안전, 편의사양은 스타리아 투어러 모델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2열부터는 화물 적재 공간으로 제공된다. 가장 기본인 스마트 트림에서는 210만 원 저렴한 6단 수동변속기를 마이너스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하며, 화물 상하차 편의를 위한 후면 트윈 스윙 도어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상위 트림인 모던 트림 역시 17인치 알로이 휠, 열선 스티어링 휠, 인조가죽 시트, 스마트키 시스템 등 11인승 투어러 모델과 동일한 차이가 있으며, 2,872만 원부터 시작한다. 30만 원 져렴한 LPI 엔진을 선택할 수 있고, 스마트 트림 대비 선택 옵션이 대폭 늘어나는데, 윈도우 밴 옵션과 컴포트, 테크 옵션이 대표적이다. , 후면 스윙 도어 옵션을 선택할 경우 컴포트와 테크 옵션은 선택이 불가하다. 트윈 스윙 도어를 제외한 카고 3인승 모델의 풀옵션 가격은 3,403만 원이다.

스타리아 카고 5인승
2,795만~3,528만 원

※참고사진(스타렉스 화물밴)

스타리아 카고 5인승 모델 역시 스마트와 모던으로 운영되며, 옵션 구성도 3인승 모델과 2열 유무 차이로 인한 가격 차이만 있을 뿐 완전히 동일하다. 승객이 2열에 탑승이 가능한 만큼 2열 파노라믹 윈도우, 2열 시트, 동승석 암레스트가 적용되며, 1열 센터 시트가 제외된다. 2열 시트가 적용된 만큼 3인승 모델 대비 익스테리어 디자인, 컴포트 옵션 가격이 비싸며, 윈도우 밴 옵션은 10만 원 저렴하며, 트윈 스윙 도어 적용 시 컴포트와 테크 옵션을 선택할 수 없는 것도 동일하다. 트윈 스윙 도어 옵션을 제외한 카고 5인승 모델 풀옵션 모델 가격은 3,828만 원이다.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
3,610만~4,494만 원

스타리아 라운지는 기존의 스트렉스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난 고급 MPV. 파워트레인은 일반 스타리아와 동일하지만, 내외관을 고급스럽게 꾸민 것이 특징이다. 9인승 모델은 프레스티지 트림과 인스퍼레이션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카니발에는 없는 2열 회전시트가 기본 적용된다.

 

3,610만 원부터 시작하는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고속도로 주행보조, 하이빔 보조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또한 라운지 전용 디자인과 풀 LED 헤드램프, 시퀀셜 방향지시등, 10.25인치 내비게이션 등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3.5리터 LPI 엔진을 선택할 경우 30만 원 저렴해지지만, 사륜구동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없은 일반 스타리아와 동일하다.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프레스티지 트림에 옵션사양으로 적용됐던 스마트, 컴포트 1, 테크 등 대부분의 옵션이 기본으로 적용되며, 선택 옵션은 보스 사운드 시스템, 빌트인 캠, 컴포트 2와 공통 옵션인 사륜구동, 썬루프 정도다. 인스퍼레이션은 4,084만 원부터 시작되며, 2.2리터 디젤 파워트레인 기준 모든 옵션을 선택한 풀옵션 모델의 가격은 4,494만 원이다.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4,135만~4,603만 원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모델은 승용 모델로 개별소비세 적용 대상 차종이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4,135만 원부터 시작되며, 9인승 인스퍼레이션과 동일한 구성이지만,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적용된다. 때문에 9인승 모델의 2열 회전 시트와 3열 독립시트, 4열 시트가 제외된다. 옵션 구성은 9인승 인스퍼레이션과 동일한데, 개별소비세가 적용되어 옵션가도 소폭 상승한다. 모든 옵션을 선택한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모델 풀옵션 모델의 가격은 4,603만 원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