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보다 멀리 갈까?” 현대 아이오닉 6,7 사양 일부 공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의 사양이 일부 공개됐다. 24일 현대차는 미국형 아이오닉 5 미디어 브리핑에서 아이오닉 브랜드의 신규 라인업인 아이오닉 6와 아이오닉 7의 세부 사양과 계획을 발표해 이목을 끌었다. 현대차는 작년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론칭하며, 출시할 아이오닉 라인업을 예고했다.  

 

아이오닉은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까지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었고, 현재 준중형 CUV인 아이오닉 5가 출시됐다. 아이오닉 5의 출시에 이어 아이오닉 6(중형 세단), 아이오닉 7(대형 SUV)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아이오닉 6는 기존에 공개된 4도어 쿠페 스타일의 프로페시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중형 세단인 현대 쏘나타와 유사한 차체 크기이며, 최고출력 218마력(160kW)를 발휘하는 후륜구동 모델과 최고출력 313마력(230kW)를 발휘하는 사륜구동 모델로 출시 예정이다. 아이오닉 5와 동일한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73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483km(300마일)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예정이다.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이 콘셉트카였던 45 EV와 매우 유사했던 것을 고려하면, 아이오닉 6 역시 프로페시 콘셉트카와 매우 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출시는 2022년 하반기이며, 아이오닉 5의 뒤를 이을 현대 전기차의 볼륨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오닉 7은 현대 팰리세이드와 유사한 크기의 대형 전기 SUV. 시트 구성에 따라 6인승과 7인승으로 출시되어 경쟁 브랜드의 대형 SUV와 경쟁 예정이다. E-GMP 플랫폼은 후륜구동(단일모터)을 기본으로 사륜구동(듀얼모터)를 옵션으로 제공하지만, 아이오닉 7은 사륜구동 모델만 언급됐다. 최고출력 313마력(230klW)를 발휘하며, 100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483km(300마일)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전기차의 핵심인 E-GMP 플랫폼은 하나의 플랫폼을 이용해 다양한 세그먼트를 제작할 수 있는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800V 고전압 시스템, 최대 350kW 급 초고속 충전,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주요 특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