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매력의 휠 디자인” 제네시스 G90 스파이샷 포착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 풀체인지 모델의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인 모터원에 게재된 차세대 G90는 두꺼운 위장막이 씌워져 있지만, 중후한 플래그십 세단의 모습과 상반된 스포티한 디자인의 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독일 공도에서 포착된 G90의 전면부는 위장막 사이 공간을 꽉 채우는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제네시스 브랜드의 쿼드램프가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전면 그릴 양쪽의 위장막을 걷어 놓았는데, 반자율 주행 기술을 위한 센서가 적용된 것으로 예상된다.

 

측면은 각진 형태의 대형 C 필러와 긴 휠베이스가 결합되어 전통적인 대형 세단의 중후한 스타일을 완성한다. 펜더에 적용된 것으로 예상되는 보조 방향지시등은 위장막에 가려져 있으며, 바람개비 패턴의 역동적인 휠을 적용해 전반적으로 중후한 모습에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이번 스파이샷에 포착된 G90의 후면은 위장막 외에도 가짜 테일램프가 적용되었는데, 양산 모델에는 전면부와 동일한 형태의 두 줄 그래픽이 적용될 예정이다. 반면 다른 제네시스 모델과 달리 기존 G90처럼 테일램프 하단은 길게 이어지며, 듀얼 머플러 역시 크레스트 그릴 형태가 적용된다.

 

 

현재까지 차세대 G90의 정확한 실내 디자인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최신 제네시스 모델과 달리 디스플레이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된 일체형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플래그십 세단에 걸맞은 고급 소재가 적용되어 고급스러운 실내를 완성하며, 회전반경을 줄여주는 후륜 조향 시스템 등 최신 사양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국산차 최초 레벨 3 수준의 반자율 주행 기능이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을 지원하기 위해 차세대 제네시스 G90에는 레이더 외에 라이다 센서가 추가되어 주행 안전 보조 기능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차세대 G90는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며, 파워트레인은 3.8 가솔린, 3.5 가솔린 터보 등이 적용될 전망이며, 순수 전기차 모델도 출시 예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