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엑시언트 FCEV, 누적 주행 100만km 돌파

현대자동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스위스에서 종합 누적거리 100 km를 돌파했다고 2() 밝혔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으로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약 11개월간 총 46대가 스위스로 수출됐다.

 

현대 엑시언트 FCEV

주행 중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동급 디젤이 1km 0.63k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고 가정했을 때, 지난 11개월 동안 스위스 전역에서 약 630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한 효과를 거뒀다.

 

현대 엑시언트 FCEV

마크 프라이 뮐러 현대수소모빌리티 대표는 오는 2025년까지 총 1,60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스위스를 누비게 될 것이라며,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세계 각국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으며, 독일이나 네덜란드 등 다양한 유럽 국가에 추가로 진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현대 21년형 엑시언트 FCEV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 새로운 디자인과 라인업을 추가해 상품성이 강화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선보였다. 직선적이고 굵은 V자 형상의 크롬 장식과 입체적인 메쉬 패턴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운전석 에어백 기본적용, 조향제어 시스템, 새롭게 추가된 6x2 샤시 등을 자랑하는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올해 말까지 총 140대가 스위스로 수출될 예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