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박 가능한 경차” 기아 2022년형 레이 출시, 1,275만 원부터

기아가 5() 안전·편의 사양을 강화한 ‘The 2022 레이를 출시했다. 2022년형 레이는 신규 기아 엠블럼을 적용하고, 안전벨트 착용여부를 확인해주는 시트 벨트 리마인더를 전좌석에 기본화 하면서도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해 매력적인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 기존 선택 사양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기술을 묶은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를 기본 탑재해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여기에 4.2인치 칼라 TFT LCD 클러스터, 크롬 인사이드 도어 핸들, 러기지 네트, 뒷좌석 하단 수납공간 등 편의 사양 및 디자인 요소를 기본 적용했다.

 

레이 밴의 경우 기존 선택 사양으로 운영한 동승석 에어백을 전 트림에 기본 탑재해 안전성을 높였다.

 

기아는 차박 트렌드를 반영해 캠핑/차박용 커스터마이징 상품을 7월 중 기아멤버스 온라인 포인트몰 카앤라이프몰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커스터마이징 상품은 캠핑 의자, 테이블, 수납가방을 비롯해 레이 전용 멀티 커튼, 에어매트 등으로 구성된다.

 

기아 관계자는 상품성이 강화된 The 2022 레이를 통해 앞으로 경차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2년형 레이의 판매 가격은 승용 스탠다드 1,355만 원, 프레스티지 1,475만 원, 시그니처 1,580만 원이며, 밴 스탠다드 1,275만 원, 프레스티지 1,315만 원, 프레스티지 스페셜 1,360만 원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