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치 주문량 확보” 람보르기니, 2021년 상반기 역대 최고 실적 달성

람보르기니의 2021년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산타가타 볼로냐에 위치한 람보르기니 본사는 지난 6개월간 무려 4,852대의 차량을 인도했으며, 2020년 동기 대비 37%의 증가율을 보였다. 2022 4월까지 10개월치 주문량을 넘어서 향후 전망도 긍정적이다.

 

스테판 윙켈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 이 놀라운 성과는 우리에게 두가지를 증명한다. 팬데믹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람보르기니의 견고함을 보여주는 증거임과 동시에 2024년까지 15억 유로 이상을 투자해 모든 라인업을 전동화한다는 새로운 산업 계획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뒷받침한다.”라며 람보르기니의 미래는 기술 혁신과 지속 가능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데에 있다. 앞으로 제품의 최대 성능과 브랜드 DNA에 대한 충성도에 중점을 두고 위대한 변화를 이뤄낼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6개월간 모든 람보르기니 모델의 판매량이 증가했다.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한 최고 수준의 성능을 자랑하는 슈퍼 SUV 우루스는 전 세계 무려 2,796(+35%) 인도되며 전체 판매량을 높이는데 견인했다. 뿐만 아니라 브랜드 대표 슈퍼 스포츠 카인 'V10' 'V12' 모델 라인업 역시 모두 높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우라칸은 동기간 총 1,532(+46%) 판매됐으며, 아벤타도르는 총 524(+21%)가 판매됐다.

 

지난 7 7일 람보르기니의 V12 엔진을 장착한 마지막 모델 '아벤타도르 LP 780-4 Ultimae'가 출시됐다. 아벤타도르 LP 780-4 Ultimae에 이어 올해 여름 람보르기니는 순차적으로 우라칸 STO의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우라칸 STO는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 에보의 기술을 직접 접목한 것은 물론 데이토나 24시간 경주 3회 연속 우승이라는 우라칸 GT3 에보의 독보적 성과를 배경으로 람보르기니 스쿼드라 코르세의 역사적 헤리티지를 가장 순수하게 구현한 모델이다. 우라칸 STO 외에도 올 여름에는 또 다른 신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 판매 점유율에서는 미국이 1,502대를 판매하며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1위를 차지했다. 중국(563), 독일(391), 영국(318), 일본(258), 중동(226), 이탈리아(1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람보르기니는 전세계 51개 시장에 168개 딜러를 갖추고 있는 덕에 미국과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의 3개 거점 지역에서 균형 잡힌 판매 성과를 보였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