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신형 G90, “정통 세단의 중후함과 스포티함의 공존"

제네시스 차세대 G90 테스트카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주행 테스트 중 포착됐다. 포착된 G90 테스트카는 기존 두꺼운 위장막 대신 얇은 위장 래핑으로 가려져 디자인 요소 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Carscoops

전면부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임을 한 번에 알 수 있는 헤드램프가 인상적이다. 기존의 면 발광 방식과 달리 여러 개의 LED 램프를 촘촘히 사용해 독특한 디자인을 완성한다. 또한 중앙에 대형 크레스트 그릴이 적용되었고, 하단 에어 인테이크 양쪽에는 2개의 센서가 적용됐다.

 

사진=Carscoops

측면은 정통 세단 형태의 클래식한 라인과 스포티한 휠 디자인이 대칭을 이룬다. 펜더에는 두 줄 방향지시등이 적용됐고, 플러시 도어 핸들이 적용되어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는 동시에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한다. 또한 후드 전체를 덮는 크램쉘 보닛이 적용되었는데, 파팅 라인이 강조된 모습이다.

 

후면의 전반적인 모습과 듀얼 배기팁의 모습은 제네시스 G80과 유사하다. 테일램프 대부분이 위장 래핑으로 가려져 있지만 국내에서 포착된 스파이샷을 통해 확인된 G90의 테일램프는 두 줄이 모두 이어지는 방식이 사용된다. 스포티한 전면 디자인과 달리 후면은 보다 클래식한 느낌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Carscoops

제네시스 G90의 파워트레인은 기존 5리터 가솔린 엔진이 제외되고,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추가된다. 3.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kg.m의 강력한 출력을 발휘하며,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도 추가될 예정이다.

 

사진=Carscoops

플래그십 모델에 걸맞은 다양한 첨단 사양이 탑재된다. 대표적으로 후륜 조향 시스템이 적용되어 저속에서는 회전반경을 줄이고, 고속 영역에서는 선회 안전성을 높인다. 또한 라이다 기반의 레벨 3 수준의 반자율주행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제네시스 G80 풀체인지 모델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