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위 스페셜 트림” 쌍용 티볼리 ‘업비트’ 출시

쌍용차가 5일 티볼리의 최상위 트림 티볼리 ‘업비트’를 선보이고, 판매에 돌입힌다. 업비트는 긍정적인(Upbeat) 영향과 울림(Beat)을 만들어내겠다는 의지를 담은 이름이다.

쌍용 티볼리

티볼리 업비트는 주력 트림인 V2를 기반으로 고객 선호 사양과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롱바디 모델인 티볼리 에어 역시 A3 트림을 기반으로 상품성을 강화해 경쟁력을 확보했다.

쌍용 티볼리 실내

먼저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가 적용된다.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는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와이파이 양방향 풀 미러링을 이용해 모든 콘텐츠를 시원스러운 고화질로 누릴 수 있다. 클러스터 역시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를 적용해 우수한 시인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1열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운전석 전동 시트, 전방 주차보조 경고가 포함된 컴포트 패키지와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18인치 휠, 풀 LED 헤드램프, 스마트키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기본탑재 된다.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위한 티볼리 R-plus 블랙과 화이트 모델은 블랙 패키지 또는 화이트 패키지로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하고, 모델별 트림 조정을 통해 상품성을 높였다.

쌍용 티볼리 에어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판매 가격은 V1(수동) 1,659만 원, V1(자동) 1,853만 원, V3 2,111만 원, R-Plus 2,330만 원이며, 새롭게 출시한 업비트는 2,456만 원이다. 티볼리 에어는 A1 1,908만 원, V3 2,241만 원, 업비트 2,586만 원이다.

쌍용 코란도

한편, 쌍용차는 티볼리 업비트와 함께 2022 코란도를 출시했다. 고객 선호 사양 중심으로 트림을 재구성했으며, 가격은 C3 2,253만 원, C5 2,399만 원, C5-Plus 2,653만 원, R-Plus 2,715만 원, C7 2,903만 원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