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4WD 출시, “친환경차 혜택 받는다”

기아가 13일 신형 스포티지 하이브리드(HEV) 사륜구동 모델을 출시했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사륜구동 모델은 하이브리드 자동차 세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유일한 사륜구동 하이브리드 SUV다.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지난 7월 20일 출시한 신형 스포티지는 누적 계약 52,000대, 판매 15,800대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고, 전체 모델 중 하이브리드 모델은 17,000대가 계약됐고, 3,500대가 출고됐다. 현재까지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는 전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됐으나, 사륜구동 모델 추가로 인기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사륜구동은 기본 하이브리드 모델에 전자식 사륜구동 옵션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에는 험로 주행 성능을 높여주는 터레인 모드가 추가된다. 스노우, 머드, 샌드 모드를 기본으로 차량이 스스로 노면 데이터를 분석하는 오토 모드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이라이드(E-Ride)와 이핸들링(E-Handling) 기술을 탑재해 부드러운 승차감과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이라이드는 과속 방지턱 통과 시 차량 운동방향과 반대의 관성력을 발생하도록 전기모터를 제어해 쏠림을 완화한다. 이핸들링은 모터의 가감속으로 전후륜의 하중을 조절해 조향 시 주행 안전성을 높여준다.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실내


또한 하이브리드 SUV 중 사륜구동을 선택해도 유일하게 하이브리드 자동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7월 하이브리드 자동차 세제 혜택 기준이 배기량에서 차급으로 변경되며, 중형 하이브리드차의 경우 복합연비 14.3km/L를 넘어야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표적인 중형 하이브리드 SUV는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현대 싼타페 하이브리드, 투싼 하이브리드다.


이 중에 사륜구동을 선택할 수 있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사륜구동 선택 시 연비 기준 미달로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었다. 반면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사륜구동 모델의 경우 복합연비가 15.2km/L(빌트인 캠 장착 시 14.8km/L)로 기준을 충족해 약 200만 원 수준의 세제 혜택을 누릴 수 있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한편,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친환경차 세제 혜택 후 프레스티지 3,109만 원, 노블레스 3,269만 원, 노블레스 그래비티 3,368만 원, 시그니처 3,593만 원, 시그니처 그래비티 3,691만 원이며, 사륜구동 모델은 전 트림에서 225만 원을 더하면 선택 가능하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