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디자인 환골탈태” 링컨 2022 노틸러스 사전계약 시작

링컨코리아가 1일 신형 노틸러스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2022년형 노틸러스는 지난해 말 미국 시장에서 공개된 두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링컨 2022 노틸러스

2022년형 노틸러스는 전면 헤드램프, 라디에이터 그릴 등 대부분의 디자인이 기존 모델과 유사하다. 범퍼 하단 부분에 소소한 변화가 이뤄졌는데, 링컨 최신 디자인이 반영되어 있는 만큼 외관 디자인의 변화는 최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링컨 2022 노틸러스 실내

가장 큰 변화는 실내 디자인이다. 링컨 최신 모델에 사용 중인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3.2인치 대형 플로팅 타입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특히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크기는 상위 모델인 에비에이터의 10.1인치 디스플레이보다 더 큰 사이즈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자아낸다. 또한 SYNK4 시스템이 적용되어 무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을 지원한다.

 

링컨 2022 노틸러스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변속기는 버튼 타입인 것은 동일하지만, 피아노 건반 형태의 토글 스위치 방식으로 변경되어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며, 시동 버튼 역시 변속기 버튼 좌측에 적용해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

 

(좌 : 구형 노틸러스 실내, 우 : 신형 노틸러스 실내)

안전사양과 편의사양도 한층 강화됐다. 상위 트림인 리저브 202A 모델은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충돌 경고 시스템 등 첨단 안전 기능을 집약한 코-파일럿 360을 적용했다. 여기에 충돌 회피 조향 보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장치,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등이 포함되어 안전성을 높였다.

 

링컨 2022 노틸러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333마력, 최대토크 54.7kg.m를 발휘하는 6기통 2.7리터 가솔린 트윈 터보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을 이룬다. 사륜구동이 기본 적용되며, 공인 복합 연비는 리터당 8.7km.

 

링컨 2022 노틸러스

한편, 링컨 2022년형 노틸러스는 리저브 200A, 202A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내년 1월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200A 5,920만 원, 202A 6,760만 원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