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 482km 이상” 현대 전기 SUV ‘세븐’의 5가지 특징은?

현대차가 17일 미국 LA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오토쇼에서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을 처음 공개했다. 세븐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세 번째 콘셉트카로 대형 전기 SUV 모델인 아이오닉 7으로 출시 예정이다.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대형 SUV

 

콘셉트카 세븐의 외관은 대형 SUV지만, 공력 성능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순수한 조형미를 통해 전형적인 SUV와 차별화된 실루엣을 연출한다. 낮은 전면 후드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긴 곡선과 긴 휠베이스는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간결한 디자인과 대비를 이뤄 깊은 인상을 남긴다. 또한 아이오닉 브랜드의 상징인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을 램프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디지털 감성을 연출했다.

액티브 에어 플랩이 장착된 23인치 휠

 

세븐에는 23인치 초대형 휠이 적용됐다. 단순히 크기를 키웠을 뿐만 아니라 공력 성능을 높이기 위한 특별한 기술이 탑재됐다. 주행 상황에 따라 에어 플랩이 움직이는 액티브 에어 플랩 휠을 탑재해 상황에 맞게 공기의 흐름을 제어한다. 기존 에어로 휠과 비교해 디자인 자유도가 높고, 공력 성능은 높여 주행거리 연장에 도움을 준다.

휠베이스 3,200mm,
집 같은 아늑한 분위기

 

세븐의 내부는 유선형의 루프라인, 3,200mm의 긴 휠베이스, 플랫 플로어를 통해 여유로운 공간을 연출하며, 프리미엄 라운지와 같은 경험을 선사한다. 180도 회전을 비롯해 앞뒤 이동이 가능한 2개의 라운지 체어와 1개의 라운지 벤치 시트는 운전 모드, 자율주행 모드 등 상황에 따라 자유로운 배치가 가능하다. 또한 이동식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는 27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가전 제품처럼 디자인돼 집 같은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차량 루프에 설치된 77인치 비전루프 디스플레이는 멀티 스크린을 통해 탑승자 개별 취향에 따라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라운지 벤치 시트 하단에는 슈즈 케어 공간과 미니 냉장고를 탑재해 쾌적한 이동 경험을 제공한다.

UVC 살균 모드 탑재

 

세븐은 차량 내부에 친환경이고, 위생적인 소재를 사용하는 동시에 UVC 살균 모드를 탑재해 안전하고, 건강한 주행을 돕는다. UVC 살균 모드는 시동을 끄고 모든 탑승객이 하차하면, 컨트롤 스틱이 올라오고, 수납 공간이 자동으로 열리면서 시트 하단과 차량 도어에 있는 UVC 자외선 LED가 차량 내 세균과 바이러스를 없애 주는 시스템이다. 여기에 라운지 벤트 시트와 유니버셜 아일랜드 안에도 소독용 수납 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소지품을 소독할 수 있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콘셉트카 세븐 역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바탕으로 설계됐다. 800V 고전압 시스템을 활용한 350kW급 초고속 충전 시스템 활용이 가능하며, 외부로 전원 공급이 가능한 V2L(Vehicle to Load) 기능도 탑재됐다.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 이상 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초고속 충전을 활용할 경우 20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어 장거리 주행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차는 LA오토쇼에서 콘셉트카 외에 아이오닉 5, 싼타페, 코나 N, 싼타크루즈 등 다양한 차량을 전시한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