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 “무엇이 바뀌었나?”

쉐보레가 6일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2022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콜로라도는 국내 시장에 최초로 정식 수입된 미국 정통 픽업트럭으로 이번 연식변경을 통해 상품성 및 서비스를 강화해 수입 브랜드 모델의 입지를 강화했다.

 

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콜로라도는 최고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kg.m를 발휘하는 3.6리터 6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을 이룬다. 3.6리터 가솔린엔진은 엔진 부하에 따라 6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 활성화시키는 능동형 연료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주행 환경에 따른 최적의 효율과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은 운전자의 필요에 따라 사륜구동과 후륜구동을 선택할 수 있는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을 지원하고, 노면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오토모드도 지원한다. 여기에 무거운 짐을 적재한 상황에서 최적화된 변속 패턴을 제공하는 토우/홀 모드, 견인 안정성을 높이는 스테빌리트랙 차제 자세 제어 시스템, 트레일 브레이크 등 특화 사양이 적용된다.

 

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쉐보레는 2022년형 콜로라도에 신규 외장 색상인 샌드 듄 색상을 포함해 체리팝 레드, 토파즈 블루, 턱시도 블랙, 퓨어 화이트, 애쉬 그레이까지 총 6가지 색상으로 운영된다. 또한 운전자 사용 편의를 고려한 신규 변속기 노브를 적용했다.


상품성과 함께 서비스 강화도 이뤄졌다. 쉐보레는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에 맞춰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한다.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는 사전 예약 없이 차량 정기점검 및 소모품 교체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서비스 센터 방문 없이 수리가 가능한 픽업&딜리버리 서비스가 제공된다.

 

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보증기간(3년/6만km) 내에는 언제든 사용 가능하며,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는 차량 출고 후 1년 내 1회 무상 제공, 이후 유상 서비스로 제공된다. 또한 쉐보레는 2022년형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쉐보레 수입 프리미엄 차량에 모두 적용 예정이다.


한편, 신형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4,050만 원, 익스트림 4WD 4,380만 원, 익스트림-X 4,540만 원, Z71-X 4,739만 원, Z71-X 미드나잇 4,889만 원이며, 오는 13일부터 고객인도가 시작된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