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첫 번째 전기차 E100, 아쉬움이 남는 이유는?

지난 20일 쌍용차는 전기차 E100(프로젝트명)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E100은 쌍용자동차의 첫 번째 전기차이자, 국내 최초의 준중형 전기 SUV. E100은 그동안 소형 SUV가 주를 이루던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본격적인 패밀리카로 사용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 동시에 수입 전기 SUV 대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전기차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는 다소 아쉬움이 남았다. 쌍용자동차의 판매를 이끌어갈 새로운 전기차지만, 전반적인 디자인이 기존 내연기관 모델인 티볼리, 코란도와 유사한 모습이다. 쌍용차는 소형 SUV 시장에서 티볼리의 성공으로 준중형 SUV인 코란도에도 비슷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대부분의 자동차 브랜드들이 사용하고 있는 패밀리룩이었지만, 과거 코란도의 정체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평이 많았고,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다.

 

쌍용차는 E100의 경량화를 위해 쌍용차 최초로 보닛에 알루미늄을 적용하고, 라디에이터 그릴을 밀폐형으로 디자인해 차별성을 두었다. 또한 전체적으로 볼륨감 있는 차체 디자인을 기본으로 공기역학을 고려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했지만, 전기차의 미래지향적인 모습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코나 일렉트릭 엔진룸)

플랫폼 역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아닌 기존 코란도의 플랫폼을 활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발비용 절감 등의 장점이 있지만, 앞으로 현대기아차에서 출시할 차세대 전기차들이 전기차 전용 e-GMP 플랫폼을 적용하는 것에 비해 뒤처졌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할 경우 오버행을 극단적으로 줄일 수 있고, 전면 엔진룸을 적재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장점이 있다. 하지만 쌍용 E100은 현대 코나 일렉트릭과 마찬가지로 엔진룸에 전기모터, 인버터 등의 파워트레인이 적용되어 공간 활용성이 떨어진다.

 

쌍용 E100은 이번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지만, 자세한 제원에 대한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까지 확인된 정보로는 LG 화학의 61.5kWh 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탑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대 코나 일렉트릭이 64kWh 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한 것과 비교하면 대략적인 예측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이 1회 충전 시 406km를 주행할 수 있는데, 쌍용 E100의 배터리 용량이 2.5kWh 작고, 중량이 무거운 것을 고려하면 300~350km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경쟁사인 현대와 기아에서는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차세대 전기차들을 출시하며, 주행거리도 늘어날 전망이다. 기아자동차의 차세대 전기차인 CV(프로젝트명)은 배터리 용량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 주행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기차 구매 요소 중 주행거리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쌍용자동차의 E100의 주행거리는 아쉬움으로 남는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