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20.8km/L” 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2,660만 원부터

기아가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이하 신형 니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18일(화)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형 니로는 2016년 출시한 1세대 모델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로 이달 중 정식 출시 예정이다.


넉넉한 실내 공간&최고 수준의 복합연비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신형 니로는 3세대 플랫폼 기반의 최적화된 설계를 통해 공간 활용성이 높아졌다. 전장 4,420mm(기존 대비 +65mm), 축간거리 2,720mm(+20mm), 전폭 1,825mm(+20mm), 전고 1,545mm(+10mm)의 커진 차체로 우수한 실내 공간을 갖췄다. 또한 트렁크 적재 용량을 451L(+15ℓ)로 기존보다 키워 수납성을 개선했으며, 트렁크 바닥의 높이를 일원화해 2열 시트를 접을 경우 평평한 바닥을 제공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또한 고강성의 경량 차체와 전방에 다중골격 시스템을 통한 하중 분산 구조를 적용해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핸들링, 정숙성, 제동 성능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대폭 개선했다.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4.7kg.m의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32kW(43.5마력), 최대 토크 170N·m(17.3kg.m)의 모터를 탑재했다. 이와 함께 2세대 6단 DCT 장착, 향상된 공력 성능 등을 통해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20.8km/L를 달성했다. (※ 16인치 타이어,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


친환경 SUV, 친환경 소재와 기술 적용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실내

신형 니로 실내 천장에는 폐플라스틱(PET)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를, 윈도우 스위치 패널에 BTX(벤젠, 톨루엔, 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했으며,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는 유칼립투스 잎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했다.


국내 최초로 적용된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 2세대는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그린존 주변도로 진입시 전기 모드 주행을 확대하는 기술이다. 밀집 주거 지역, 학교, 대형병원 등 기존의 그린존 범위를 어린이 보호구역과 집, 사무실 등 즐겨찾기에 등록된 장소까지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회생 제동 컨트롤 패들 쉬프트는 패들 쉬프트를 이용해 회생 제동량 조절은 물론 정차까지 가능하게 한다.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은 전방 교통 흐름 정보를 활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술로 교통량에 맞춰 회생 제동량을 높이거나 낮춰 최적의 에너지 재생을 돕는다.   


지능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탑재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신형 니로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보조(SEA)와 같은 지능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적용됐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는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를 이용해 원격으로 차량을 앞·뒤로 움직여 주차, 출차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 컨트롤(NSCC), 차로 유지 보조(LF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방 모니터(RVM),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RCCA), 전방/후방 주차 거리 경고(PDW-F/R),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등을 적용해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높였다.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편의사양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실내

신형 니로에는 스마트 키 없이도 NFC(근거리 무선통신)가 장착된 안드로이드·iOS 기반 스마트폰을 운전석 바깥쪽 도어핸들에 태깅해 차량 출입을 가능하게 해주는 디지털 키 2 터치와 하나의 음성 명령으로 공조장치, 통풍/열선시트,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서버기반 AI 음성인식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실내

또한 운전자의 전방 주시를 돕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클러스터나 문자 메시지를 통해 알림을 제공하는 후석 승객 알림 등을 적용했다. 아울러 최종 목적지 안내, 차량 내 간편 결제, 카투홈, 발레모드,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등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신형 니로는 사용자의 신장이나 적재환경에 따라 테일게이트의 열림 높이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파워테일게이트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18일 사전계약 시작, 가격은 2,660만 원부터

기아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신형 니로의 사전계약은 18일(화)부터 3가지 트림으로 진행한다. 가격은 트렌디 2,660만 원, 프레스티지 2,895만 원, 시그니처 3,306만원이며, 사전계약 고객 대상으로 HUD팩 무상 장착(30명), 퀀텀 니로 에디션 트래킹화 증정(500명), 유류비(80만 원, 20명)을 지원하는 HEV 이벤트를 진행한다. (※ 친환경차 세제혜택 및 개소세 3.5% 반영 기준/2022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시 개별소비세 최대 100만원 및 교육세·부가가치세 포함한 세제혜택 최대 143만원, 취득세 40만원 한도내 감면, 공영 주차장·지하철 환승 주차장 이용료 할인과 혼잡 통행료 일부면제 등 다양한 혜택 제공, 지자체별 운영 상이)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 달성과 강화된 공간 활용성을 통해 친환경 전용 SUV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기아의 대표 친환경 모델인 신형 니로는 지속가능성 시대에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토버프(knh@autob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