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실적은?” 람보르기니, 2021년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2021년 전세계 8,405대를 고객에게 인도하며 전년 대비 13% 증가율(2020년: 7,430대)을 달성,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회장 겸 CEO인 스테판 윙켈만은 “이 기록은 람보르기니의 체계화된 전략, 브랜드의 뛰어난 세계적 명성, 람보르기니 팀의 열정과 뛰어난 역량,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뛰어난 전문성과 역동성을 보여준 52개 국가의 173개의 딜러들 덕분이다.”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스테판 윙켈만 회장

지난 2021년 지표를 보면 람보르기니 판매의 3개 거점 지역인 미주지역과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시장의 판매량이 균형 있게 분포되어 있다. 또한 3개 거점 지역 모두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한국 시장이 포함된 아태지역의 판매량은 2020년 대비 14%, EMEA지역의 판매량은 12%, 미주 지역 판매량은 14% 증가했다.


특히 아태지역에서는 대한민국이 총 354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아태지역 판매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전세계 람보르기니 판매량 2위를 달성한 중국은 총 935대를 판매했으며 태국과 인도는 각각 75대와 69대의 실적을 거뒀다. 4개 시장이 거둔 놀라운 성과는 2021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전체 인도량의 63%를 차지한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472대를 판매하며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1위를 차지했으며 중국(935대), 독일(706대), 영국(564대), 이탈리아(359대), 한국(354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모델별로는 람보르기니의 슈퍼SUV 우루스가 5,021대가 판매되어 여전히 높은 판매세를 유지해 나갔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강력한 우라칸 STO로 라인업을 완성한 브랜드의 대표 슈퍼 스포츠 카 모델 라인업인 V10 우라칸은 2,586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판매 성과를 이뤘다. 아벤타도르 역시 전세계 798대가 인도됐다.


제품 포트폴리오 전반에 대한 수요와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다. 람보르기니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4종의 신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람보르기니 쿤타치 LPI800-4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아태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는 “전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작년 한 해는 아태지역의 람보르기니에게는 놀라운 한 해였다. 우라칸 STO와 아벤타도르 LP 780-4 울티매, 쿤타치 LPI 800-4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제품 출시와 더불어 아태지역의 전문적인 딜러 네트워크의 강력한 지원 덕분에 큰 성장을 이뤄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올해도 다양한 람보르기니 모델을 선보이며 안목 있는 고객과 팬들에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2023년 첫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이후 순수전기차로의 이행 가속화가 이뤄질 예정다. 또한 앞으로 5년 후 람보르기니의 4번째 모델이자 최초의 순수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전동화 할 계획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