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니로, “최고 트림 아니면 선루프도 선택 못해"

기아 2세대 니로의 사전계약이 지난 18일부터 시작됐다.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기술, 뛰어난 편의사양 등을 1세대 모델 대비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냈다. 하지만 상품성 개선과 함께 가격도 높은 폭으로 인상되어 눈길을 끌었다.

 

기아 신형 니로

기아 신형 니로의 가격은 트랜디 2,660만 원부터 시작해서 프레스티지 2,895만 원, 시그니처 3,306만 원이다. 기존 모델 대비해서 트림별 최대 289만 원 인상됐으며, 시그니처 풀옵션 모델의 경우 가격은 3,736만 원에 달한다.

 

기아 신형 니로 실내

니로 시그니처 풀옵션 모델은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한 체급 위 모델인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그래비티 트림과 두 체급 위인 쏘렌토 하이브리드 노블레스 트림의 가격과 겹친다. 특히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 인스퍼레이션 풀옵션 모델(3,802만 원)과 비교하면 신형 니로가 66만 원 저렴하다.

 

기아 신형 니로 선루프

비싸진 차량 가격과 함께 최상위 트림 구매를 유도하는 옵션 구성도 눈에 띈다. 선택 사양인 선루프는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 트림에서만 선택할 수 있다. 기아는 K5, 스포티지 등 대부분의 모델의 최하위 트림인 트렌디 트림에서만 선루프를 선택할 수 없도록 했지만, 신형 니로는 중간 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에서도 선루프를 선택할 수 없다.

 

기아 신형 니로 엣지 팩

또한 신형 니로의 디자인 포인트 중 하나인 C 필러 컬러 옵션 역시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서만 선택 가능하다. C 필러 컬러 옵션인 ‘엣지 팩’은 총 4가지 색상 선택 시 사용 가능하며,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스틸 그레이 ▲스틸 그레이-인터스텔라 그레이 ▲미네랄 블루-오로라 블랙 펄 ▲시티스케이프 그린-오로라 블랙 펄이다.

 

기아 신형 니로 실내

한편, 신형 니로는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4.7kg.m를 발휘하는 1.6리터 가솔린 엔진과 최고출력 32kW(43.5마력), 최대토크 170Nm(17.3kg.m)를 발휘하는 전기모터가 탑재되며, 2세대 6단 DCT가 장착된다. 공인연비는 20.8km/L로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 연비를 달성했다.


또한 높아진 가격에도 불구하고, 18일 사전계약 시작 하루만에 1만6,300대가 계약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