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부활의 신호탄?” 쌍용차, 토레스 티저 공개

쌍용자동차가 17일 프로젝트명 J100의 신차명과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J100으로 개발해 온 신차명은 토레스(TORRES)로 확정하였으며, 쌍용차의 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이 될 모델로 기대되는 모델이다.

 

쌍용 토레스

쌍용 토레스의 차명은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토레스 델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온 이름이다. 토레스 델파이네 국립공원은 유네스코의 생물다양성 보존구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세계 모험가들의 버킷리스트 1순위로 꼽는 장소다. 이처럼 자연과 모험,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쌍용 토레스의 티저 이미지는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가 곳곳에 반영됐다. 또한 토레스는 기존 SUV와 차별화된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

 

쌍용 토레스

전면부는 버티컬 타입의 라디에이터그릴을 적용하여 강인하고 와일드한 이미지를 구현하였으며,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를 적용해 정통 SUV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을 제공하며, 레저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쌍용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를 매우는 중형 SUV로 파워트레인은 디젤 엔진은 제외되고 가솔린 엔진으로만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유력한 파워트레인은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다.

 

쌍용 토레스

한편,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토레스의 사전계약 및 양산을 오는 6월 시작할 예정이며, 시장상황을 고려하여 출시 일정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