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현대 아이오닉 6, “이 부분은 조금 아쉽네…”

21일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차기 모델인 아이오닉 6의 티저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아이오닉 6는 지난 2020년 3월 공개된 콘셉트카 프로페시의 양산형 모델로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을 반영했습니다.

 

현대차 아이오닉 6 티저

아이오닉 6 디자인 콘셉트를 통해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유선형 타이폴로지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 라이너’의 조형적 뿌리와 진화 과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의미하는 단어로 감성적이면서도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유형입니다.

 

현대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공개된 티저 이미지는 먼저 공개된 콘셉트카 프로페시가 떠오르는 모습입니다. 날렵한 유선형 라인, 휠 하우스를 꽉 채우는 커다란 휠, 루프 끝단에 위치한 리어 스포일러까지 프로페시와 매우 유사합니다. 이달 말 완전한 모습으로 공개될 아이오닉 6의 실제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요? 그동안 공개된 아이오닉 6 스파이샷을 통해 확인해 보겠습니다.

 

아이오닉 6 스파이샷(출처 : Motor1)

전체적인 모습은 콘셉트카 프로페시와 유사하지만, 양산 모델은 현실적으로 변경됐습니다. 날렵한 유선형 스포츠카가 떠오르던 프로페시와 달리 일반적인 중형 세단의 느낌에 가까운 모습입니다.

 

아이오닉 6 스파이샷(출처 : Motor1)

다만 측면 라인을 살펴보면 루프부터 트렁크 라인까지 한 번에 깔끔하게 떨어지는 패스트백 라인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콘셉트카와 마찬가지로 리어 스포일러가 적용됩니다.

 

아이오닉 6 스파이샷(출처 : Motor1)

콘셉트카와 달라진 부분 중 가장 아쉬운 부분은 아이오닉 6의 도어입니다. 날렵한 패스트백 라인이 적용됐지만, 1열 도어와 2열 도어 라인을 살펴보면 윈도우 라인 위에 위치한 도어 파팅 라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 상 프레임 리스 도어가 적용됐다면, 한층 더 깔끔하고, 날렵한 모습이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아이오닉 6 스파이샷(출처 : Motor1)

후면은 아이오닉 5와 동일한 파라매트릭 픽셀 패턴의 테일램프가 적용되며, 범퍼 양 끝 하단에는 프로페시에 적용됐던 것과 동일한 세로형 램프가 적용됩니다. 범퍼에 적용된 램프는 후방 안개등과 후진등으로 예상됩니다.

 

아이오닉 6 실내 스파이샷

지난해 7월 유출된 아이오닉 6의 실내는 아이오닉 5와 유사한 모습입니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나란히 배치된 듀얼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 등 기본적인 레이아웃은 비슷합니다. 하지만 앞뒤로 이동 가능한 유니버셜 아일랜드 콘솔이 제외되고, 운전석과 동승석을 나누는 브리지 타입의 센터콘솔이 적용됐습니다.

 

현대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한편,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6의 부분별 디자인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이달 말 디자인을 완전히 공개할 계획입니다. 또한 다음 달 열리는 부산모터쇼에서 아이오닉 6를 세계 최초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