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왜건의 무덤인 국내 시장에?”

제네시스가 G70 슈팅브레이크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7일(월) 출시했습니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G70 세단을 기반으로 트렁크 적재 공간을 늘려 실용성을 갖춘 왜건 모델입니다. 지난해 7월 해치백과 왜건의 인기가 높은 유럽 전략형 모델로 출시한 G70 슈팅브레이크가 왜건의 무덤인 국내에 출시한 배경은 무엇일까요? G70 슈팅브레이크의 특징과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G70 슈팅브레이크, 외관 차이는?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의 차체 크기는 4,685 x 1,850 x 1,400mm(전장 x 전폭 x 전고)이며, 휠베이스는 2,835mm입니다. 제원상 크기는 기존 G70 세단과 동일하지만, 후면부까지 길게 이어지는 루프라인을 적용해 차별화된 측면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특히 후면까지 매끄럽게 이어지는 측후면 일체형 유리를 통해 깔끔하고, 날렵한 인상을 더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후면 디자인입니다. 공기 역학을 고려한 플로팅 타입 스포일러와 시인성을 높인 긴 보조제동등이 적용됐습니다. 또한 제네시스의 상징인 쿼드램프는 트렁크 파팅 라인 안쪽으로 확장해 개성있는 이미지를 완성했습니다.

 

공간 활용성은 얼마나 좋아졌을까?

실내 디자인은 기존 G70 세단 모델과 동일합니다. 달라진 점은 왜건 형태로 변경되며, 실용성이 높아진 적재 공간입니다. 세단 모델 대비 트렁크 용량은 40% 커진 465리터이며, 후석 시트를 폴딩할 경우 최대 1,535리터까지 늘어납니다. 또한 4:2:4로 폴딩이 가능한 2열 시트를 적용해 적재물 크기에 따라 승차인원과 적재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파워트레인은?

G70 슈팅브레이크의 파워트레인은 세단 모델과 달리 3.3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이 제외되며, 2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됩니다. 2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6kg.m를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룹니다. 복합연비는 후륜구동, 18인치 휠 기준 10.4km/L입니다.

 

세단 모델과 가격 차이는?

일반적으로 해치백 모델과 왜건 모델은 후방 보강 작업 및 와이퍼 등 별도의 추가 설계로 동급 세단 모델보다 가격이 비쌉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역시 세단 모델보다 가격이 조금 비쌉니다. G70 슈팅브레이크의 가격은 기본 모델 4,310만 원, 스포츠 모델 4,703만 원으로 세단 모델의 가격이 기본 모델 4,035만 원, 스포츠 모델 4,435만 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270만 원 비쌉니다.

 

왜건의 무덤, 국내에 출시한 이유는?

국내 시장은 해치백과 왜건의 무덤이라고 불립니다. 세단보다 가격도 비싸고, 짐 차 같은 이미지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SUV의 인기가 높아지며 왜건의 설자리는 더 없어졌습니다. 국내 왜건은 현대자동차 i40를 마지막으로 단종됐으나, 이번 G70 슈팅브레이크의 출시로 다시 한번 국산 왜건이 국내 시장에 등장하게 된 것입니다. 사실 G70 슈팅브레이크 역시 국내 시장이 아닌 유럽 시장을 타겟으로 출시된 모델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매우 판매량이 저조한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유럽시장만으로 신차 개발 비용을 회수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유럽 전략형 모델이지만, 다행히 G70 슈팅브레이크는 해외공장이 아닌 울산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어 국내 출시가 충분히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G70 슈팅브레이크는 고가의 프리미엄 왜건인 만큼 국내 시장에서도 많은 판매를 기대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그래도 국내 시장에 왜건 선택지가 생긴 것은 분명 좋은 소식입니다.

 

한편, 제네시스는 G70 슈팅브레이크를 7월 7일부터 판매 시작하며, 선호 사양을 적용한 100대를 먼저 생산해 판매 개시일에 선착순 판매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