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이오닉 6 공개, “듀얼 컬러 무드램프 최초 적용”

현대자동차가 29일(수) 두 번째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6’의 디자인을 완전히 공개했습니다. 아이오닉 6는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의 양산형 모델로 감각적인 곡선들로 완성된 유선형 전기차입니다.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이 반영된 아이오닉 6는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줍니다.

 

아이오닉 6의 전면부는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되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완성했습니다. 또한 낮게 시작하는 후드 라인은 공기역학 성능을 높이는 동시에 날렵한 유선형 디자인을 강조하며, 범퍼 하단에는 배터리 냉각 상황에 맞춰 개폐되는 액티브 그릴이 적용됐습니다.

 

새로운 현대자동차 엠블럼도 적용됐습니다. 기존 크롬 도금 엠블럼과 달리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으로 세련된 모습입니다. 새로운 현대 엠블럼은 향후 출시되는 현대차 신모델에도 적용될 예정입니다.

 

유려한 유선형 디자인으로 완성된 아이오닉 6의 측면은 단순하면서도 풍성한 볼륨감이 느껴집니다. 시각적으로도 매끄러운 느낌의 측면 라인은 내장형 플러시 도어 핸들과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함께 공력 성능에 최적화를 위한 요소입니다.

 

후면부는 리어 스포일러에 위치한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이 눈에 띕니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는 파라메트릭 픽셀은 새로운 차원의 라이팅을 연출하며, 아이오닉 6의 강렬한 뒷태를 완성합니다. 또한 범퍼 하단부 클래딩은 스포티한 감성을 더해 도로 위에서 존재감을 과시합니다.

 

 

실내는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 공간을 구현했습니다. 12.3인치 계기판과 내비게이션이 나란히 배치된 듀얼 디스플레이는 우수한 시인성을 제공하며, 하이테크한 실내 디자인을 완성합니다. 또한 아이오닉 5와 달리 길게 위치한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은 여유로운 수납공간을 제시하는 동시에 스포츠 세단의 감성을 더해줍니다.

 

여기에 아이오닉 6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줍니다. 이 중 스티어링 휠 혼 커버에 위치한 4개의 라이트는 새로운 방식으로 운전자와 차가 교감할 수 있는 기능적 요소가 심어져 있습니다.

 

실내 분위기를 더해주는 엠비언트 라이트는 현대차 최초로 듀얼 컬러 타입으로 적용됐습니다. 상 하단 각기 64가지로 총 4천 96가지의 조합을 독립적으로 선택할 수 있어 기존 무드램프 대비 감성적으로 풍부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현대자동차는 돌아오는 7월 아이오닉 6 월드프리미어와 함께 세부 사양을 공개하고, 2022 부산모터쇼에서 아이오닉 6의 실제 모습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