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더 뉴 셀토스 출시, "스포티지보다 낫다?"

기아가 소형 SUV 셀토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셀토스’를 출시하고 22일(금)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더 뉴 셀토스는 2019년 출시된 셀토스의 첫 번째 부분변경 모델로 세련된 디자인, 차급을 뛰어넘는 성능과 다양한 안전 편의 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더 뉴 셀토스는 기존 모델의 역동적인 디자인을 유지하는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요소들을 곳곳에 적용했습니다. 전면부의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을 가로지르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와이드한 형상의 LED 프로젝션 램프가 대표적입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측면부는 균형 잡힌 실루엣과 볼륨감 있는 캐릭터 라인을 유지해 역동적인 모습을 강조했습니다. 여기에 한층 더 볼드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신규 18인치 휠을 적용한 것이 눈에 띕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가로를 길게 잇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적용해 통일감과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또한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는 그래비티 트림은 다크 메탈 라디에이터 그릴 어퍼 및 로워 가니쉬, 헤드램프 어퍼 가니쉬,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 블랙 아웃 사이드 미러 등을 통해 강인한 SUV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실내

실내는 기아의 최신 레이아웃이 반영됩니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나란히 연결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우수한 시인성을 제공하고, 통합형 컨트롤러와 전자식 변속 다이얼 등을 새롭게 적용해 하이테크한 느낌을 더했습니다. 여기에 상위 모델인 스포티지에 없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컴바이너 타입)가 적용되는 등 뛰어난 상품성을 자랑합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더 뉴 셀토스의 가장 큰 변화는 파워트레인입니다. 개선된 감마 2 1.6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7kg.m를 발휘합니다. 기존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대비 21마력 높아졌고, 변속기는 7단 DCT에서 8단 자동변속기로 변경되어 기존 모델보다 한층 더 우수한 주행성능을 자랑합니다. 특히 상위 모델인 기아 스포티지 1.6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180마력, 7단 DCT)보다 우수한 성능입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새롭게 추가된 2리터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49마력, 최대토크 18.3kg.m를 발휘하며, 무단 변속기(IVT)와 조합을 이룹니다. 1.6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 대비 출력은 낮지만, 한층 더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감성을 제공하며, 가격 경쟁력도 우수한 것이 특징입니다.

 

기아 더 뉴 셀토스

한편, 기아 더 뉴 셀토스의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 ▲트렌디 2,160만 원 ▲프레스티지 2,459만 원 ▲시그니처 2,651만 원 ▲그래비티 2,685만 원이며, 2.0가솔린 ▲트렌디 2,062만 원 ▲프레스티지 2,361만 원 ▲시그니처 2,552만 원 ▲그래비티 2,587만 원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