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셉트카 모습이 보인다" 기아 EV9 테스트카 포착

기아의 준대형 전기 SUV EV9의 테스트카가 포착됐습니다. 해외 자동차 전문지 카스쿱스에 게재된 EV9은 두꺼운 위장막 대신 얇은 위장 래핑으로 변경해 차량의 전체적인 실루엣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아 EV9 테스트카(사진=Carscoops)

EV9 테스트카는 지난 2022 부산모터쇼에서 전시된 EV9 콘셉트카의 디자인과 매우 유사한 모습입니다. 특히 세로형 헤드램프와 그릴을 감싸는 주간주행등 형상은 콘셉트카의 헤드램프 디자인과 유사합니다. 하지만 앞 유리 너머로 보이는 레카로 버킷 시트와 내부에 롤케이지가 장착된 것을 보면 아직 개발 초기 프로토타입 차량인 것으로 보입니다.

 

기아 EV9 테스트카(사진=Carscoops)

측면 역시 콘셉트카와 유사한 정통 SUV 형태의 다부진 모습이며, 펜더의 볼륨도 강조됐습니다. 다만 콘셉트카와 달리 수어사이드 도어가 일반형 도어로 변경됐고, B 필러가 추가됐습니다. 도어 핸들은 플러시 타입 도어 핸들이 적용됩니다.

기아 EV9 테스트카(사진=Carscoops)

기아 EV9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됩니다. 외신에 따르면 EV9의 차체 크기는 4,930 x 2,055 x 1,790mm(전장 x 전폭 x 전고)이며, 휠베이스는 3,100mm입니다. 비슷한 체급의 내연기관 모델인 기아 텔룰라이드, 현대 팰리세이드 대비 전장은 조금 짧고, 휠베이스는 200mm 깁니다.

 

이를 통해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며, 2열, 3열, 후면 창문의 크기를 키워 개방감 있는 실내를 완성합니다. 테일램프는 콘셉트카와 동일한 세로형 램프가 적용됩니다.

 

기아 EV9 테스트카(사진=Carscoops)

또한 EV9은 E-GMP의 특화 기능이 대거 적용됩니다. 자동차 배터리를 외부 전원으로 사용 가능한 V2L(Vehicle to Load)를 포함해 800V 기반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지원합니다. 이를 통해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약 30분이 소요됩니다. 또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500km 이상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기아 EV9 테스트카(사진=Carscoops)

한편, 기아 EV9은 2023년 출시 예정이며, 기아는 EV9 설비 라인 증설을 위해 9월부터 약 한 달간 일시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할 계획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