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풍에도 끄떡없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출시

현대자동차가 12일(금)부터 ‘2023 스타리아’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합니다. 2023 스타리아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첫 번째 연식변경 모델로 트림별 사양 강화 및 주행 안전성을 높여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투어러

먼저 2023 스타리아는 카고(3/5인승), 투어러(9/11)인스으 모던 트림에 자외선 차단유리를 기본으로 추가하고, 스타리아 라운지 전체 트림에 샤크핀 안테나를 기본 적용했습니다. 또한 투어러 및 라운지 모델은 탑승객이 편리하게 물건을 보관할 수 있도록 러기지 네트 및 후크를 개선했고, 라운지 7인승 모델은 2열 시트의 착좌감을 더욱 강화했습니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모빌리티 사업자 전용 ‘스타리아 라운지 모빌리티’ 모델의 경우 기존 ‘모빌리티9’에 이어 신규 트림인 ‘모빌리티7’이 추가됐습니다. 모빌리티7은 7인승 모델로 기존 9인승 모델 대비 2열 탑승객의 편의를 높인 모델입니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라운지 모빌리티

모빌리티7에는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와 천연 가죽 시트, 2열 열선 및 통풍 시트, 동승석 4Way 전동 시트,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가 기본으로 적용됩니다. 이와 함께 듀얼 와이드 선루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차별화된 운송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운송 사업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했습니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라운지

또한 현대차 2023 스타리아 전 모델에는 현대차그룹 최초로 ‘횡풍안정제어(Crosswind Stability control)’ 신기술이 최초로 적용됩니다. 횡풍안정제어 기술은 차체 측면으로 강한 횡풍이 불 때 횡풍 발생 방향의 전후면 바퀴를 자동으로 제어해 차량의 횡거동을 억제하고 회전 성능 및 접지 성능을 안정시켜주는 기술입니다. 스타리아는 측면 면적이 넓어 횡풍에 취약한 구조인 만큼 횡풍안정제어 기술 적용으로 고속 주행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대차 2023 스타리아 라운지

한편, 2023 스타리아의 판매 가격은 카고 2.2 디젤 ▲3인승 스마트 2,806만 원 ▲3인승 모던 2,957만 원 ▲5인승 스마트 2,875만 원 ▲5인승 모던 3,037만 원이며, 3.5 LPI ▲3인승 모던 2,927만 원 ▲ 5인승 모던 3,007만 원입니다.

 

투어러 2.2 디젤은 ▲9인승 모던 3,169만 원 ▲11인승 스마트 3,012만 원, 11인승 모던 3,169만 원이며, 3.5 LPI는 ▲9인승 모던 3,139만 원 ▲11인승 모던 3,139만 원입니다.

 

라운지 2.2 디젤은 ▲9인승 프레스티지 3,736만 원 ▲9인승 인스퍼레이션 4,123만 원 ▲7인승 인스퍼레이션 4,209만 원이며, 3.5 LPI는 ▲9인승 프레스티지 3,706만 원, ▲9인승 인스퍼레이션 4,093만 원 ▲9인승 모빌리티 4,058만 원 ▲7인승 인스퍼레이션 4,179만 원 ▲ 7인승 모빌리티 3,945만 원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