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올해 물량 끝?" 현대 아이오닉 6, 사전계약 첫날 3.7만대 기록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22() 사전계약 시작에 돌입한 첫 날 계약 대수 3 7,446대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현대차 아이오닉 5가 보유하고 있던 국내 완성차 모델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2 3,760대를 크게 뛰어넘는 기록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6의 사전계약 기록을 두고 다가오는 전동화 시대의 게임 체인저로서의 고객 기대감을 충족시킨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현대차 아이오닉 6는 지난 2022 부산모터쇼에서 공개된 후 혁신적인 디자인, 뛰어난 주행가능거리, 신기술 등으로 고객의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아이오닉 6 6.2km/kWh의 세계 최고 수준 전기소비효율(18인치 휠, 스탠다드 2WD 기준) ▲산업부 인증 기준 524km에 달하는 넉넉한 1회충전 주행가능거리(18인치 휠, 롱레인지 2WD 기준)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기저항계수 0.21 ▲매끈한 유선형 외장 디자인과 사용자 중심으로 최적화된 안락한 실내공간 ▲차와 사람이 교감하는 다채로운 라이팅 기술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갖췄습니다.

 

아이오닉 6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 매체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는 “공기역학적으로 뛰어난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더 많은 거리를 달릴 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인 전기차는 바닥에 깔린 배터리 때문에 차체를 낮게 만들거나 전면부 면적을 줄일 수 없다. 반면 아이오닉 6는 외장형 액티브 에어플랩 등 다양한 공력 분야 기술들이 대거 적용되어 양산차 중 최고 수준의 공기역학 성능을 달성했다”는 평을 남겼습니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는 “몇 년 전, 현대차는 클래식하면서도 현대적인 영감을 반영한 프로페시 콘셉트카의 매끈한 디자인으로 미래를 예언했다”며 “바로 그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한 양산차인 아이오닉 6는 복고적인 모습과 미래적인 모습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호평했습니다.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Auto Bild)’ 역시 “아이오닉 6가 긴 휠베이스를 갖췄다는 것은 실내 및 뒷좌석에 넓은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신경썼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누에고치 콘셉트라고 언급한 내용처럼, 탑승자들은 아이오닉 6의 실내에서 거실에 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낄 것”이라며 실내 공간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남겼습니다.

 

한편아이오닉 6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스탠다드 모델 ▲익스클루시브 5,200만 원롱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 5,605만 원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5,845만 원 ▲프레스티지 6,135만 원 ▲E-LITE 2WD 5,260만 원입니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