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23 EV6 출시, "신규 트림 추가된 이유는?"

기아가 19일(월)부터 전용 전기차 EV6의 연식변경 모델 ‘The 2023 EV6’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3 EV6는 고객 선호 편의·안전 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적용하고 신규 디자인 사양을 운영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 EV6

2023 EV6는 에어(Air) 트림에 후측방레이더를 기본 탑재해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을 추가하고 ▲전방 주차 거리 경고를 적용해 주행 및 주∙정차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인 ▲스마트폰 무선충전시스템 ▲전자식 차일드락 ▲하이패스 자동결제 시스템 ▲전자식 룸미러(ECM) ▲레인 센서 ▲러기지 파워아웃렛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였다.

 

기아 EV6 실내

최상위 트림인 어스(Earth)와 GT-Line에는 메탈 풋레스트를 신규 적용해 디자인 고급감을 강화하고, 기존 옵션으로 제공되던 실외 V2L 커넥터를 기본화했다. 또한 딥 그린(Deep Green) 신규 내장 색상을 추가하고 기존 어스 트림의 브라운 인테리어에 적용됐던 블랙 스티어링 휠을 브라운 투톤으로 변경해 고급감을 더했다.

 

기아 EV6 GT-Line

GT-Line 트림에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전용 나파가죽 시트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스웨이드 시트와 내장재를 포함한 ‘스웨이드 컬렉션’을 선택 사양으로 운영해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기아 EV6

아울러 스탠다드와 롱레인지 모델에 신규 트림인 라이트(Light)를 추가했다. 2023 EV6는 기존 EV6의 엔트리 트림인 에어 트림의 상품성 향상과 함께 가격(기존 5,120만 원)이 5,530만 원으로 410만 원 인상됐다. 전기차 보조금 50% 상한액인 5,500만 원을 초과한 만큼 보조금이 50%로 줄어들 수 있었지만, 5,260만 원에 가격을 맞춘 라이트 트림이 추가되어 전체 모델에 전기차 보조금 100%가 지급된다. 

 

기아 EV6

한편, 2023 EV6는 기존 모델 대비 트림마다 가격이 315만~410만 원 인상됐다. 판매 가격은 세제혜택 후 스탠다드 모델 ▲라이트 4,870만 원 ▲에어 5,140만 원 ▲어스 5,495만 원, 롱레인지 모델 ▲라이트 5,260만 원 ▲에어 5,530만 원 ▲어스 5,935만 원 ▲GT-Line 5,995만 원이다.

 

오토버프(knh@autobuff.co.kr)


댓글(0)